해운대문화회관, 창작뮤지컬 명가의 신작 ‘그로기’ 공연 개최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1/03 [11:20]

해운대문화회관, 창작뮤지컬 명가의 신작 ‘그로기’ 공연 개최

배윤주 기자 | 입력 : 2020/01/03 [11:20]


해운대문화회관은 민관 공동기획 제작으로 2020년 1월 4일 토요일부터 부산대표극단 아트레볼루션의 신작 뮤지컬 ‘그로기’ 장기 공연을 한다.

뮤지컬 ‘그로기’는 2019년 12월 14일 첫 공연을 올려 29일까지 진행했으, 2020년 1월 4일부터 19일까지 공연을 진행한다.

‘그로기’는 2016년부터 4년간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을 가득 채웠던 칭작뮤지컬 [구름위를 걷는 자], 소극장 뮤지컬 [복순이할배], [나만들리는목소리], [용서받은 시간] 등으로 창작 뮤지컬 명가로 자리 잡은 제작사 아트레볼루션의 작품이며 현대사회에서 사랑받지 못해 사라져가는 많은 문화 가운데 한국의 정체성, 사라져 가는 ‘우리의 문화’에 대해 이야기한다.

대규모 자본이 투자되고 큰 수익을 벌어야 하는 대극장 뮤지컬에서 한국적 소재를 만나기란 쉽지 않다. 작품 ‘그로기’의 연출은 ‘하나 둘 사라져가는 우리 문화 앞에 우리의 정체성을 지켜가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됐으며 각 등장인물 심리 상태를 깊이 있게 표현하는 조명과 19세기를 고증한 복식, 공연장의 꾸밈 등을 통해 당대 시대 분위기와 예술적 감성을 재현한다.

▲ 뮤지컬 '그로기' 공연포스터  © 휴먼뉴스


인간이 가진 정체성에 대한 고뇌를 아름답고 강렬하게 인물의 감정에 실어낸 ‘그로기’의 음악은 뮤지컬 ‘구름위를 걷는 자’와 ‘달을 기다리는 연인’, ‘산복도로’ 등 제작에 참여한 이진실 작곡가와 연출 박정우가 공동 창작했다.

‘그로기’는 가상의 도시 주치울루스에서 작은 도시의 극작가 겸 연출인 프랭크가 사라이 최고 극장을 운영하는 친구 찰리의 권유로 대도시 사라이로 가 연출활동을 시작하며 많은 관객들이 환호하는 화려한 공연들을 연출하지만, 온통 유럽 공연들만이 즐비한 이곳에서 사라이의 삶을 그려내는 창작활동이 전무하다는 것에 환멸을 느끼며 갈등을 빚어내는 이야기이다.

‘그로기’는 2020년 1월 19일까지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펼쳐진다. 관람료는 전석 3만원이며 다양한 할인 혜택과 예매문의는 아트레볼루션으로 하면 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1/29
광고
광고
광고
문화&아트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