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땅값 광주가 최고 올랐다..세종>대구 순 상승

평균 0.88% 올라...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12:35]

올해 1분기 땅값 광주가 최고 올랐다..세종>대구 순 상승

평균 0.88% 올라...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04/25 [12:35]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올해 1분기 전국 지가는 0.88% 상승했으며, 2018년 1분기(0.99%) 대비 0.11%p 감소했다고 밝혔다.

2018년 9.13 대책 이후 시장 안정세가 지속되며 전년도 3분기 이후 상승폭 둔화 추세이다

전년 동기 대비 수도권(1.02→0.99) 및 지방(0.93→0.69) 모두 상승폭 둔화됐으며, 광주(1.26), 세종(1.18), 대구(1.08) 순으로 상승했다.

서울, 경기, 인천 모두 전국 평균(0.88)에 비해 소폭 높게 상승했다. 지방은 광주가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세종, 대구, 전남, 부산 등 5개 시·도는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시군구별로는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 조성 및 3기 신도시 지정, 주택 정비사업 등 개발사업 및 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있는 호재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지역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울산 동구, 경남 거제시, 창원 진해구, 의창구, 성산구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토지 거래량은 약 67만 3천 필지(474.8㎢, 서울 면적의 약 0.8배)로, 2018년 4분기(77만 4천 필지) 대비 13.1%(△101,225 필지),2018년 1분기(87만 필지) 대비 22.7% 감소(-197,041 필지)했다.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부동산 경기 둔화 및 거래 심리 위축 등으로 매매(△24.5%, -114,842필지), 분양권(△29.3%, -85,108필지) 감소가 두드러졌다. 서울은 매매 -63.2% 분양권 -28.4% 줄었다. 부산은 매매 -30.2% 분양권 -35.2%,  경기는 매매 -23.9% 분양권 -25.2%, 세종은 매매 -12.1% 분양권 -83.1% 감소했다.

 

시도별로는 전년 동기 대비 토지 거래량은 유일하게 대구(20.5)만 증가했고, 세종(-55.5), 서울(-48.6), 광주(-38.5), 부산(-31.4) 등은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대구(13.0), 세종(2.8), 경기(0.5)는 증가했고, 울산(-28.8), 제주(-21.8), 경남(-19.4) 등 14개 시도는 감소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13 대책 이후 시장안정, 거래심리위축 등으로 지가변동률 상승폭 둔화 및 토지 거래량은 감소 추세를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가상승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9
광고
광고
광고
경제&산업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