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한강 곳곳은 한 여름 밤 낭만적 무대로 바뀐다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즐기며 한강 여름밤 만끽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07:14]

6월 한강 곳곳은 한 여름 밤 낭만적 무대로 바뀐다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즐기며 한강 여름밤 만끽

배윤주 기자 | 입력 : 2019/06/07 [07:14]

 

 
한강 곳곳이 한 여름 밤 낭만적 무대로 변신한다. 6월 한 달 무료 공연이 줄을 잇는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이하여 6월 한 달간 한강의 이색 문화공간에서 다양한 무료 공연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강의 석양과 야경을 바라보며 무료로 즐기는 여름밤의 ‘문화 피서’는 11개 한강공원 각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수상무대 <여의도 물빛무대> - 매주 금 · 토 19시~21시, ‘누워서 보는 콘서트(눕콘)’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진행되는 ‘눕콘’ (누워서 보는 콘서트)은 여름밤의 낭만을 만끽하기에 최적의 공연으로 손꼽힌다. 6월의 매주 금·토 저녁 7시부터 두 시간 동안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무료로 진행한다.

 

누워서 보는 콘서트(일명:눕콘)’은 물빛무대 앞 둔치에 놓인 매트에 자유롭게 누워 즐기는 이색 공연이다.

6월8일(토)에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꿈꾸는 직장인밴드 △아재사운드의 공연이 진행되고, 6월14일(금)에는 알앤비 공연과 일렉트로닉 팝 공연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그 외에도 퓨전국악, 스윙재즈, 록밴드 등의 다양한 공연이 한 달간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 여의도 물빛무대 공연     © 휴먼뉴스

 

또한 눕콘이 끝난 후 물빛무대에서는 한강의 야경을 배경 삼아 영화 관람을 즐길 수도 있다. 6월에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감명 깊은 영화들이 상영될 예정이다.
 
여의도 물빛무대 인근에서는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매주 금?토요일에 열려 먹거리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핸드메이드 소품도 구경하고 다양한 거리음식을 통해 세계여행을 할 수 있는 한강의 여름 밤, 물빛무대 앞에 준비된 매트에 편안하게 누워 다채로운 공연과 영화관람까지 즐길 수 있다.

 

찾아오는 길은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출구로 나와 마포대교 방면으로 걸어오거나, 차량 이용 시 여의도 순복음 교회 맞은편 주차장 이용 후 한강 쪽으로 걸어오면 된다.

 

교각하부 <광진교 8번가> - 매주 금 · 토 18시~19시, ‘로맨스 나이트(Romance Night)’ 콘서트


하늘과 강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전망을 자랑하는 ‘광진교 8번가’에서는 서울 시민의 여름을 풍성하게 장식하고자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낮에는 개성 넘치는 작가들의 기획 전시를 즐기고 밤에는 야경과 함께 공연을 즐길 수 있다.

 

▲ 광진교 8번가 공연     © 휴먼뉴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6시부터 광진교 8번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각양각색의 장르로 구성된 ‘로맨스 나이트 (Romance Night) 콘서트’가 열린다.

 

6월7일(금)에는 △폴폴레코즈(Polepole Records)의 포크음악을 즐길 수 있고, 6월22일(금)에는 피아니스트 △이미연의 클래식 공연이 펼쳐진다. 그 외에도 실력파 예술가들의 악기연주, 밴드 공연 등이 펼쳐지니 음악선율과 로맨틱한 한강의 야경을 함께 즐겨보는 것을 추천한다.

 

한편, 사랑하는 누군가를 위해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프로포즈를 계획하고 있다면 바로 ‘광진교 8번가 무료 프러포즈 이벤트’를 신청해 볼 수도 있다. 한강 가장 로맨틱한 야경을 배경삼아 둘만의 추억을 만들고 싶은 이들에게 광진교 8번가는 최적의 장소다.

 

 찾아오는 길은 5호선 광나루역 2번 출구에서 서울시립 광진 청소년 수련관 앞으로 건너가 광진교로 방향으로 600m 직진하면 된다.

 

107팀의 <한강 거리 예술가> - 11개 공원 전역에서 마술·마임·인디밴드 등 버스킹 공연

 

지금 한강은 음악, 마술, 댄스 등 다채로운 예술가들의 재능기부로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시민이 직접 참여해 한강을 문화의 장으로 꾸며주는  ‘한강 거리 예술가’는 올해 총 107팀이 선발되어 활동중이다.

▲ 한강 거리 예술가 공연     © 휴먼뉴스


107팀은 대중가요(79팀), 7080(15팀), 악기연주(11팀), 댄스(1팀), 마술(1팀)의 장르로 구성됐다.

주요 공연 장소는 △여의도(여의나루역 계단, 물빛광장, 서강대교하부, 이랜드크루즈 앞) △반포(물방울놀이터, 서래섬) △망원(서울함공원, 초록길) △뚝섬(장미원, 수변무대 강변, 유람선선착장) 등이다.

 

다양한 한강 거리 예술가들을 한 번에 만나고 싶다면 6월29일(토) 저녁 7시부터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열리는 <한강거리예술가 물빛음악제>를 추천한다. 또한 오는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한강 거리 예술가들이 함동 공연을 펼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문의 한강사업본부 문화홍보과(02-3780-0799)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