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 디자인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展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2월 5일~9일 전시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1/19 [09:03]

업사이클 디자인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展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2월 5일~9일 전시

배윤주 기자 | 입력 : 2020/01/19 [09:03]

 

빈 병과 뚜껑 등을 업사이클한 디자이너들의 다양한 작품이 홍대·합정 인근에 소재한 아트스페이스 담다(대표 이정란)에서 전시된다.

 

갤러리 아트스페이스 담다는 업사이클 디자인 팝업스토어展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전을 오는 2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최되는 '제1회 업사이클 팝업스토어展'은 디자이너 렐리시(Relish) 외 4인의 디자이너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장에서 작품과 상품 구입이 가능하다.

 

▲ 렐리쉬 공병 업사이클 작품  © 휴먼뉴스

 

▲ 손우태 청하 병뚜껑 업사이클작품  © 휴먼뉴스


참여 디자이너 중 렐리시는 제주와 서울을 오가며 업사이클 디자인뿐만 아니라 단행본과 잡지에 꾸준히 그림을 그리고 있다. 손우태 작가는 버려지는 병뚜껑을 활용한 문구 만들기 체험존을 운영한다.

 

아트스페이스 담다는 2020년 연중 업사이클과 리사이클을 주제로 참여 디자이너 및 브랜드, 기업과의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참여 희망 디자이너 또는 브랜드는 이메일(design@daamdaa.com) 혹은 유선으로 자세한 안내를 받아볼 수 있다.

 

아트스페이스 담다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역량있는 신진 작가 및 중견 작가의 복합 장르(시각예술, 조각, 설치, 미디어아트, 퍼포먼스, 영상 및 다큐 등)를 전시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2016년 양경수 작가 개인전을 시작으로, 시리아 출신 유명 작가 초청전을 기획한 한편, 뉴욕 첼시에서 한국 국가무형문화재 작가의 단청전, 민화전을 전시 기획한 바 있다.

 

이정란 대표의 해외 마케팅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작가의 해외 전시 기획 및 판매, 외국 작가의 한국 전시 및 판매, 예술 작가와 브랜드의 컬래버레이션 전시, 아트 상품 기획 및 디자인 등 전시 예술 기획 및 아트 마케팅의 접목을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골목길에 슬리퍼 차림으로도 편하게 들러볼 수 있는 작은 동네 갤러리를 표방한다.

 

오프닝 파티는 2월 5일 7시 30분부터 9시로 업사이클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