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사과나무, 학교안전사고 피해 서홍이 가족 위한 의료비 전달

김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2/22 [15:04]

희망사과나무, 학교안전사고 피해 서홍이 가족 위한 의료비 전달

김현지 기자 | 입력 : 2019/12/22 [15:04]

 

한국청소년연맹(총재 한기호) 사회공헌사업 희망사과나무는 지난 20일 학교 방화셔터 사고로 피해를 입은 서홍이를 위해 후원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평소와 같이 등교를 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방화셔터에 깔려 뇌손상을 입어 두 달이 지난 현재까지도 서홍이는 깨어나지 못하고 병상에 누워있는 상황이다.

 

▲ 한국청소년경남연맹 이남수 사무처장(왼쪽 세번째)이 의료비 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영운초등학교 김춘옥 교장(왼쪽 두번째)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국청소년연맹 제공

 

하루에도 서너 번의 고비를 넘기며 부모님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으며, 한 시간 간격으로 찾아오는 강직현상으로 인해 24시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부모님은 유치원생 동생과 병원 근처 모텔에서 생활하며 간호에 전념하고 있다.

 

희망사과나무는 자택과 다른 지역 병원에서 생활하며 어려움을 겪는 가족을 위해 의료비를 지원하였으며, 앞으로도 환아가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으로 다양한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희망사과나무는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사업으로 국내·외 극빈지역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희망사과나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9
광고
광고
광고
사회&라이프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