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새 절정기’맞은 태조 건원릉, 10월19일~11월17일 특별 개방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09:44]

‘억새 절정기’맞은 태조 건원릉, 10월19일~11월17일 특별 개방

배윤주 기자 | 입력 : 2019/10/15 [09:44]

 

‘억새 절정기’맞은 태조 건원릉이 올해부터 정기 특별 개방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동부지구관리소(소장 최신영)는 억새 절정기를 맞아 10월 19일부터 11월 17일까지 구리 동구릉(사적 제193호) 내에 있는 건원릉(健元陵) 능침을 특별개방한다고 15일 밝혔다. 

능침(陵寢)이란, 왕릉의 주인이 묻혀 있는 곳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조선왕릉의 능침(陵寢)은 문화재 보존관리를 위해 일반에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지만, 지난해 시범 개방해 좋은 반응을 얻었던 건원릉에 대해서는 올해도 다시 특별 개방을 하기로 했다고 문화재청을 밝혔다.

 

▲ 특별 개방되는 건원릉.     © 문화재청 제공

 

건원릉은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太祖 李成桂, 1335~1408년)의 능으로, 조선왕릉 중 유일하게 봉분이 억새로 덮여 있다. 이는 태조의 유언에 따라 고향인 함흥의 억새를 옮겨와 봉분을 조성하였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억새가 가장 아름다운 시기를 맞아 시행하는 이번 건원릉 능침 특별개방은 사전예약으로 회당 40명씩(1일 2회, 10:30/13:30 1시간 소요) 안내해설과 함께 진행한다.

 

동구릉 관람료(만 25이상 65세 미만 1,000원)만 내고 입장하면, 그 안에 있는 건원릉 관람은 무료로 가능하다. 사전예약은 15일부터 조선왕릉 누리집(royaltombs.cha.go.kr, 참여마당-문화행사)에서 할 수 있으며, 인터넷 접근이 어려운 노약자를 위해 전화예약(☎031-563-2909)도 진행한다.

 

한편,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억새 절정기에는 앞으로도 해마다 정례적으로 건원릉을 특별개방하기로 했으며, 국민이 문화유산으로 특별한 경험과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